"비즈니스 네트워킹" 신동호 저자 (링크나우 창업자)와의 만남 후기

티스토리 메뉴 펼치기 댓글수4

북포럼(저자와의 만남)

"비즈니스 네트워킹" 신동호 저자 (링크나우 창업자)와의 만남 후기

지식PD
댓글수4

이번 주 수요일(10월 13일) 북포럼 저자와의 만남은 “비즈니스 네트워킹”의 저자인 신동호 링크나우 창업자&대표와 가졌습니다. 링크나우가 비즈니스인맥 사이트인 만큼 대담의 포커스를 어떻게 소셜에서의 만남이 비즈니스 인맥으로 발전될 수 있을 건가에 두고 저자, 참관자들과 무려 4시간 30분 ( 뒤풀이 포함^^)동안 얘기를 나누었습니다.

 

 

 책의 서문에 인맥의 중요성을 얘기하면서, 마이크로소프트의 창업자 빌 게이츠의 초기 성공이 IBM PC사업부 임원과 자선단체에서 같은 회원이었던 빌게이츠의 어머니로 인하여 기회가 주어졌다는 사례가 있듯이 인생의 기회는 정보나 지식이 아니라 만남에서 나오는 것을 되새겨보면서, 북포럼에서 느낀 점 몇 가지 적어봅니다.

 

1) 신동호 저자 및 링크나우(www.linknow.kr)  소개

 신동호 저자는 서울대 건축학과를 나와서 현대건설을 다니다 전자신문, 한겨례신문, 동아일보 등에서 기자생활을 하면서 IT기술을 미디어에 접목시키면서, 기사배포 서비스 “뉴스와이어”와 비즈니스인맥 서비스“링크나우”를 창업하였습니다. 링크나우는 2007년도에 만들었는데 현재 10만명 넘는 20-50대 직장인들이 주루를 이루고 있으며, 특히 개인별 구체적 프로필에 기초한 비즈니스 만남이 주로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흥미로운 점은 현재 10%인 여성회원들이 신규회원 구성비는 20%가 넘는다고 하며, 궁긍적으로 40%까지 갈 것이라고 예측하는데, 역시 드라마에 여성상위시대가 픽션이 아닌가 봅니다^^

 

2) 약한 연결의 강한 힘

 B2B비즈니스에 익숙한 사람들은 오프라인에서 오랫동안 직접 만났던 사람들과의 관겨만 가지다,  소셜 네트워크에서의 관계를 갖다 보면 가벼운 만남처럼 느껴질 때가 있으며, 이런 약한 연결이 관연 내 비즈니스에 도움이 될까 의문이 들곤 합니다. 그런데 실제로 우리가 직업이나 사업기회를 찾을 때 도움을 주는 사람들은 개인적으로는 잘 모르지만 사회에서 그냥 알던 사람들일 때가 많다고 합니다. 저자의 이 말을 듣고 제 20여 년간의 사회생활을 돌이켜 보니, 제 친한 친구들로부터 비즈니스나 커리어에서의 도움을 받은 적이 없는 것 같습니다. 물론 절친들로 인해 삶이 풍성해졌지만요….

 소셜에서의 만남으로 시작된 관계도 지속적으로 소통을 한다면, 만남의 순간이나 공통관심사가 커리어를 기반으로 했기 때문에 진정 “약한 연결의 강한 힘”이 될 것 같습니다.^^

 

3) 프로필이 절반이다

 소셜네트워킹 사이트에 가입한 후 자신의 프로필을 간단히 적거나 아니면 진부하게 장황하게 적는 사람들이 많은데, 이는 온라인상에서 자신의 외관이나 명함을 이상하게 하고 다니는 것과 같습니다. 왜냐하면 친구로 받아 들일 건가 아니면 사업파트너를 삼을 건가 소셜네트워크에서 판단할 때 가장 먼저 그 사람의 프로필을 보니까요… 이제 세상이 개인들도 하나의 미디어가 되는 세상에 우리의 메시지와 광고판에 신경 쓰지 않는다면 가장 중효한 점을 놓치는 것 아닐까요, 미래의 기회까지… 저는 그래서 아예 제 20대부터 현재까지의 상세 자기소개서를 자서전 쓰듯이 간략하게 써서 소셜네트워크 프로필에 첨부하니까 상호이해에 도움이 되는 것 같습니다. http://knolpd.tistory.com/22

 

4) 인맥 지도를 그려라

 온라인이 정보의 홍수라면 소셜네트워킹에서는 “사람의 홍수”인데, 이때 어떤 기준 없이 무조건 많은 사람과 연결하거나 아니면 너무 권위적이나 방어적으로 연결하는 것 모두 소셜의 장점을 활용하지 못하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먼저 자신이 5년 이내 무엇이 되고 싶고 무엇을 좋아하는 지를 잘 생각하여, 그에 필요한 분야를 설정하고 그와 관련된 사람들을 소셜에서 인맥으로 만들어 나가면, 효과적으로 커리어도 발전시키고 필요한 지식과 경험도 학습하게 될 것입니다. 저도 주말에 조용히 저의 5년 미래를 그리며 저의 인맥지도를 설계해 보아야 겠습니다.

 

북포럼 비즈니스네트워킹_오프토론

 

3년 전부터 일주일에 한 번 오후 5시에 온라인 생방송으로 하던 북포럼을 요즘은 수요일 오후7시에 오프라인 참관객과 온라인생방송 동시에 하고 있는데, 참관객들도 관련 주제 관심자이면서 전문가이기 때문에, 생방송 후 오프간담회를 하면 다양한 관점의 진솔한 얘기들을 들을 수 있어 많이 배우고 동시에 좋은 사람들과 관계를 맺게 되는 것 같습니다. 이 날도 온라인생방송을 8시에 마치고, 즉석에서 오프참관객 15명이 진지하게 다양한 관점을 자유롭게 얘기하다 보니 10시 30분까지 토론을 벌였고, 결국 근처 호프집에서 간단한 뒤풀이까지…

 

다음 주에는 “기업 성공의 핵심은 사람관리이다”의 김인범 저자와의 만남인데 개인적으로 조직관리나 인사분야에 있는 아는 분들을 참관객으로 초대하면 보다 더 알차고 좋은 배움과 만남의 장이 될 것 같습니다.^^ http://www.gnaru.com/lecture/view.asp?idx=681 

 

[결론] “세상을 보는 데는 두 가지 방법이 있다. 한 가지는 모든 만남을 우연으로 보는 것이고, 다른 한 가지는 모든 만남을 기적으로 보는 것이다.” (아인슈타인)

       과학자 아인슈타인이 설마 21세기 소셜네트워킹의 시대를 본 것은 아니겠지요?^^

 

[공지] 지식의 나루터  www.Gnaru.com 에서는 책 저자, IT전문가, 청소년멘토 등과의 생방송 대담 일정이 있으니, 언제든 편한 방식으로  관심주제를 오프참관/온라인생방송시청/다시보기 로 참여하실 수 있습니다. 오프참관은 서울 강남구 신사동 595-1 안국빌딩 6층 지식카페 G나루 에 오시면 됩니다. http://www.gnaru.com/etc/coming.asp

 

북포럼 비즈니스네트워킹_참관객

맨위로

https://knolpd.tistory.com/31

신고하기